본문 바로가기

서브페이지 컨텐츠

서귀포시의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일부 초상이 포함된 사진자료는 자유이용저작물에서 제외됩니다.

폐 해녀복, 해녀의 삶이 담긴 관광상품으로 재탄생

· 작성자 : 공보실      ·작성일 : 2019-05-15 14:41:19      ·조회수 : 48     


❏ 서귀포시에서는 낡아서 버려지는 해녀복을 업사이클링(Upcycling)한 제품을 개발해 폐 해녀복 문제 해결에 나선다고 밝혔다.

 

❍ 시에서는 제주해녀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와 연계한 해녀특별지원대책의 일환으로 2017년부터 매년 해녀복을 현직해녀에 지원하고 있다.

 

❍ 해녀복의 주 재료로 사용되는 네오프랜 소재는 가볍고 신축성이 뛰어나 보온 보냉 효과가 좋을 뿐만 아니라 외부충격에도 강해 해녀복 주재료로 사용되고 있으나 재활용이 어려워 낡은 해녀복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 폐 해녀복 처리위해 해녀복 업사이클링(Upcycling)을 미래전략팀(액션러닝) 연계 연구과제로 선정해 폐 해녀복을 활용한 시제품을 제작 하였다.

 

❍ 서귀포시 전체적으로 매년 1,000벌 이상의 폐 해녀복이 발생하며 대부분 일반쓰레기로 폐기됨에 따라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미래전략팀(액션러닝) 연계 연구과제로 선정해 해녀복을 업사이클링(Upcycling)해서 제주연계한 시제품을 제작했다.

 

❏ 서귀포시 관계자는 “그 동안 폐기물로 처리되던 폐 해녀복을 업사이클링(Upcycling)함으로써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고, 해녀의 삶이 닮긴 새로운 관광상품으로 제작함으로 더욱 의미가 깊다. 앞으로도 해녀복 지원뿐만 아니라 처리까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밝혔다.

· 첨부 #1 : 해양수산과_폐해녀복관광상품.jpg (421 KBytes)

· 첨부 #2 : 해양수산과_폐해녀복관광상품 (2).jpg (260 KBytes)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