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전통혼례문화가 서귀포칠십리축제를 통해 관광객과 도민들을 찾아간다.

서귀포칠십리축제위원회는 다음 달 7일부터 11일까지 개최되는 제18회 서귀포칠십리축제에서 제주만의 독특한 전통혼례인 ‘가문잔치’를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축제기간 내내 음식점에서는 제주 잔치음식을 맛볼수 있는 ‘가문잔치상’ 코너가 열리고 제주 전통혼례 때 마다 펼쳐지던 넉둥베기(종지윷놀이)도 함께 진행된다. 행사 기간 중인 다음 달 9일부터 11일 화요일까지 오후 4시에 주행사장에서 전문가의 해설과 함께 전통혼례식이 거행된다.

서귀포칠십리축제위원회는 이 축제에서는 처음으로 진행되는 이 행사를 통해 관광객은 물론 제주 아이들에게 사라져가는 제주의 독특한 전통문화를 보여주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새연교 일대를 걸으며 유익하고 아름다운 ‘치유의 길’을 맛볼 수 있는 ‘불로장생 작은올레’ 걷기 행사도 열린다.

축제기간 내내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되는 이 작은올레걷기 행사는 3.8km에 이르는 아름다운 코스를 길틈이(유도요원)과 함께 걷는다. 코스를 돌며 불-로-장-생 포인트에서 확인 스티커를 모두 받고 행운권 번호를 부여받아 돌아오는 완주자에게 경품도 제공한다.

축제위원회 민명원 위원장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축제, 서귀포시민이 반겨하는 축제, 관광객들이 다시 찾고 싶은 축제를 만들기 위해 남은 시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의소리>

<문준영 인턴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