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김혜림 기자] '불로장생'(不老長生)을 테마로 한 제18회 서귀포칠십리축제가 오늘(7일) 오후 5시 ‘칠십리 거리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막을 올렸다..

이날부터 5일간 서귀포 칠십리시공원 일대에서 열리는 이번 축제는 행사장 주변 8개 부스를 블로장생 테마관으로 꾸미는 등 도민과 관광객 등 모두가 함께 할수 있는 잔치로 준비됐다.
 
오후 5시 서귀중앙초등학교에서 출발한 ‘칠십리 거리 퍼레이드’에는 해군군악대와 기수단, 캐릭터, 마상행렬, 17개 읍면동 등이 참여해 ‘불로장생’ 테마가 축제장으로 모이는 상징적 형태로 이어졌다.
 
이번 축제는 제주전통혼례를 테마로 한 '가문잔치', 푸짐한 경품이 있는 불로장생 '작은올레걷기', 칠십리가요제, 거리축제(Street Carnival), 청소년 페스티벌, 마(馬)테마 프로그램, 시민화합 한마당 등으로 꾸며진다.
 
‘불로장생’을 관혼상제 의식과 연계,전통혼례를 재현한 '가문잔치'는 잔치상 음식점, 잔치집 넉둥배기 대전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 큰 관심과 호응이 기대되고 있다.
 
축제위원장인 민명원 서귀포시관광협의회장은 “불로장생은 과거 선인들로부터 현대인에 이르기까지 인간의 삶에서 가장 관심있는 분야임에 착안해 칠십리축제의 주테마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민 회장은 이어 불로장생의 꿈과 전설, 매력적이고 독특한 제주의 전통혼례 가문잔치, 천혜의 환경 속에서 체험하는 에코-힐링 등을 축제 속에 잘 녹여내어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아름다운 축제로 만들어 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제주테크토파크 생물종다양성연구소는 이번 축제에도 참가해 제주의 한의약 자원인 쇠무릎(우슬)을 이용한 ‘우슬초국수’와 ‘백수오 라떼’ 등을 제공하고 제주본초 브랜드를 활용한 제품 등을 전시·홍보한다.

   
▲서귀포 칠십리 축제 리플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