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서귀포칠십리축제가 다음달 7일부터 11일까지 서귀포 칠십리시(詩)공원과 서귀포시내 일원에서 펼쳐진다.

서귀포칠십리축제준비위원회(위원장 민명원)는 이번 축제에서 제주만의 독특한 전통혼례인 '가문잔치'와 '불로장생 작은올레'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제주전통혼례는 이번 축제의 주테마인 '불로장생'을 꿈꾸는 인간의 삶 중 혼(婚)에 해당하는 전통문화다. 제주전통혼례는 제주에서도 서양식 현대혼례문화가 자리 잡기 시작하면서 예전처럼 쉽게 볼 수 없는 귀한 풍경이 됐다. 이번 시연을 통해 관광객은 물론 제주의 어린이들에게 제주의 독특한 전통문화를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전통혼례 시연행사는 다음달 9일부터 11일까지 오후 4시에 주행사장에서 진행된다. 이 행사에서는 제주전통혼례에 대한 전문가의 해설과 함께 잔치음식 시식코너를 만나볼 수 있다. 또 축제기간 내내 음식점코너에서는 '가문잔치상'을 맛볼 수 있는 음식점과 넉둥베기(종지윷놀이) 대전이 운영된다.

이와 함께, 서귀포 칠십리시공원과 서귀포시 새연교 일대를 걸으며 '치유의 길'을 만날 수 있는 '불로장생 작은올레' 걷기 행사도 마련된다.

불로장생 작은올레 걷기는 축제기간 내내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매시간 유도요원 '길틈이'와 함께 출발해 3.8km에 이르는 아름다운 코스를 걷는 행사다.

코스를 돌며 불-로-장-생 포인트에서 확인 스티커를 모두 받고 행운권 번호를 부여받아 돌아오는 완주자에게는 푸짐한 경품의 행운까지 준비돼 있다.

제18회 서귀포칠십리축제위원회 민명원 위원장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축제, 서귀포시민이 반겨하는 축제, 관광객들이 다시 찾고 싶은 축제를 만들기 위해 남은 시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민명원 서귀포칠십리축제준비위원회 위원장.<헤드라인제주>

 

<고용희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